BROWSE

Related Researcher

Author's Photo

Yi, Huiyuhl
School of Liberal Arts
Research Interests
  • personal identity, evil of death, moral responsibility

ITEM VIEW & DOWNLOAD

“비트겐슈타인, 모순, 색깔”에 대한 답변

Cited 0 times inthomson ciCited 0 times inthomson ci
Title
“비트겐슈타인, 모순, 색깔”에 대한 답변
Author
Yi, Huiyuhl
Issue Date
2007-12
Publisher
한국분석철학회
Citation
철학적 분석, v.1, no.16, pp.241 - 256
Abstract
이승종 교수는 “A는 빨간색이다”, “A는 파란색이다”와 같은 두 색깔 문장 사이의 관계를 모순 관계가 아니라 반대 관계로 파악했다는 점에서 “견해”색깔 배타성 논의가 『논고』의 논의와 차별화된다고 본다. 이를 통해 이교수는 『논고』와 “견해”사이의 유시성에 주목했던 필자의 논의를 비판하고자 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논고』의 논의에서도 두 색깔 문장은 반대 관계로 파악되며, 이는 두 색깔 문장의 연접은 모순이라는 『논고』의 주장과 양립한다. 이교수는 『논고』의 논리학은 서로 다른 두 색깔 문장이 동시에 모두 참일 수 있는 가능성을 허용한다는 점에서 문제가 있다고 주장한다. 본 논문에서 필자는 『논고』 당시의 비트겐슈타인이 색깔 문장을 요소 명제로 간주하지 않았다는 점을 감안한다면 『논고』의 논리학은 그러한 가능성을 허용하지 않는다는 필자의 이전 주장에 대해 보다 상세한 설명을 제시한다. 또한 이교수는 『논고』5.101에서 비트겐슈타인이~(pㆍq)이의 진리치를(FTTT)(p, q)로 표기하고 있기 때문에, 두 색깔 문장 p과 q에 대해 ~(pㆍq) 진리치를 (TTT)(p, q)로 해석한 필자의 논의가 잘못되었다고 말한다. 그러나 이교수는 『논고』5.101이 명제 일반이 아니라 요소 명제에 관한 언명이라는 점을 간과하고 있다.
URI
https://scholarworks.unist.ac.kr/handle/201301/9123
ISSN
1598-9275
Appears in Collections:
SLA_Journal Papers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find_unist can give you direct access to the published full text of this article. (UNISTARs only)

Show full item record

qrcode

  • mendeley

    citeulik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MENU